HOME > 최근뉴스
GS건설, 수처리 기술로 ‘스마트 양식’ 사업 진출(건설경제신문)
GS건설이 미래형 청정 수산물 생산기지로 주목받는 ‘스마트 양식’ 사업에 진출한다.

GS건설은 10일 부산광역시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사장 등이 참석했다.

GS건설이 보유한 세계적인 수처리 기술을 이용해 부산시가 추진 중인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참여를 공식화한 것이다.

GS건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부산광역시 기장군 부경대학교 수산과학연구소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6만7320㎡ 규모의 부지 안에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를 2022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할 예정이다.

스마트양식은 정보통신(ICT)과 빅테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양식산업으로 수처리 기술이 핵심이다. 스마트양식은 육상에 지어지고 폐쇄순환식 구조여서 해수를 정화해 양식에 최적화된 물을 제공하고, 양식장에서 나오는 오폐수를 처리하는 것이 관건이다. 또한 양식수조 내부에서도 청정한 양식 환경을 유지하기 위한 청소 등의 작업에 환경기술과 ICT 기술이 적용된다. 스마트양식은 고도의 수처리 기술을 통해 바닷물의 오염물질을 정화해 깨끗한 바닷물로 청정 해산물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GS건설은 100% 자회사인 세계적인 해수담수화 업체인 GS이니마의 수처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바이오 폐수의 처리에 관한 핵심기술 관련 ICT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에 접목해 첨단 스마트 양식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는 GS건설의 정수, 물 재이용 및 해수 담수화 등의 고도 수처리 플랜트 건설 경험을 활용한 양식장의 물 정화 및 순환시스템과 청정한 수질과 어류의 건강한 성장을 관리하기 위한 ICT 기술이 융합된 미래형 육상 양식 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윤홍 GS건설 사장은 “순환여과시스템과 ICT 기술의 융합을 통해 환경적 영향으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수산물을 보급할 수 있는 스마트양식 산업의 성장기반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S건설, 수처리 기술로 ‘스마트 양식’ 사업 진출(건설경제신문) 회사 4051  
103 시노펙스, 두산重 손잡고 수처리 시장 확대(더벨) 회사 4009  
102 수처리 사업, 수돗물 유충 확산에 재조명(팍스넷뉴스) 회사 4055  
101 부산, 바닷물로 수돗물 공급…두산重 "해외진출 추진" 회사 8822  
100 삼성, 플랜트 특단 조치‥삼성重·엔지니어링 합병 회사 5056  
99 현대엔지니어링, 7억달러 말聯 플랜트 수주 회사 5113  
98 [신기술]‘바이러스’로 수처리 분리막 개발 회사 4611  
97 GS건설 브라질 8000억 수처리 사업 수주 회사 2035  
96 [오피니언 리더] 1000조 블루골드... 물산업을 잡아라 회사 2360  
95 "서해권역을 물산업 허브도시로" 회사 2548  

[First][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