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최근뉴스
시노펙스, 두산重 손잡고 수처리 시장 확대(더벨)
시노펙스가 두산중공업과 친환경 수처리 기술 계약을 업그레이드하고, 수처리 시장 점유율 확대에 힘을 쏟는다.

시노펙스는 지난해 11월 두산중공업과 체결한 친환경 수처리 기술인 '폐수무방류처리 (ZLD, Zero Liquid Discharge)' 기술 라이선스 계약을 업그레이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계약으로 적용 사업 및 용량, 범위가 대폭 확장된다.

계약을 통해 시노펙스는 기존 국내 중소형 공단 대상의 폐수수탁 처리사업에서 발전소, 석유화학, 하/폐수처리, 농축 정제 분야 등 다양한 사업을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두산중공업의 기존 공급선을 활용함으로써 시노펙스의 향후 영업 및 수주에도 유리한 조건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단위 ZLD 설비의 시간 당 처리 용량이 크게 늘어났고, 해당 용량을 초과하는 경우에도 사전 동의를 얻어 더 큰 용량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조건을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시노펙스는 폐수수탁 처리 자회사 위엔텍의 증발농축 기술과 폐수 처리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 10년 간 국내 산업공단을 대상으로 시장 확대를 꾀했다. 이번 계약으로 위엔텍은 두산중공업의 폐수무방류처리 기술을 적용한 파일롯 설비를 설치하고, 기기의 운영 노하우를 전수 받았다. 시노펙스는 위엔텍과 함께 자사의 UF멤브레인 필터와 증발농축기를 조합, 개선해 수처리 기술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폐수무방류처리 기술은 두산중공업이 2012년부터 약 4년 간 자체 개발과정을 통해 완성한 친환경 수처리 기술이다. 폐수에 열을 가해 물은 증발시키고, 오염물질은 농축, 고형화해 별도 처리한다. 이 과정에서 폐수를 전혀 배출하지 않기 때문에 우수한 친환경 기술로 평가 받는다. 영동화력발전소, 영흥화력발전소 등에 탈황폐수무방류처리 설비가 공급됐으며, 국내외 석탄화력 발전소 등에도 공급될 예정이다.

박병주 시노펙스 멤브레인필터사업 본부장은 "건강 문제와 함께 환경 규제가 갈수록 강화되는 상황에서 친환경 수처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요건으로 자리 잡았다"면서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해 기술력을 업그레이드 하고, 더 넓은 시장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04 GS건설, 수처리 기술로 ‘스마트 양식’ 사업 진출(건설경제신문) 회사 4051  
  시노펙스, 두산重 손잡고 수처리 시장 확대(더벨) 회사 4010  
102 수처리 사업, 수돗물 유충 확산에 재조명(팍스넷뉴스) 회사 4055  
101 부산, 바닷물로 수돗물 공급…두산重 "해외진출 추진" 회사 8822  
100 삼성, 플랜트 특단 조치‥삼성重·엔지니어링 합병 회사 5056  
99 현대엔지니어링, 7억달러 말聯 플랜트 수주 회사 5113  
98 [신기술]‘바이러스’로 수처리 분리막 개발 회사 4611  
97 GS건설 브라질 8000억 수처리 사업 수주 회사 2035  
96 [오피니언 리더] 1000조 블루골드... 물산업을 잡아라 회사 2360  
95 "서해권역을 물산업 허브도시로" 회사 2548  

[First][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Last]